영화 1987 제작보고회, 또 하나의 대작 예감


감독 : 장준환

출연 :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라인업만으로도 흥행을 예감케하는 영화. 잊혀진 역사를 다시 보는 영화, 1987이 제작보고회를 했습니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기로 했었지만, 개인적일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하게 되어 리뷰로 대신합니다. 




영화 속 사건의 배경

서울대 언어학과 과대표였던 박종철군은 차안본부 남영동 분실에서 당시 수사요원이었던 조한경 경위와 강진규 경사의 물고문을 받다가 1987년 1월 14일 사망하게 됩니다. 당시 그는 참고인 자격이었는데요. 영장조차 없는 상황에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사건을 당시 중앙일보 기자였던 신성호로 인해 우리는 기억할 수 있게 되었는데요. 그는 작은 단서 하나로 검찰 관계자 10명 정도를 만나면서 퍼즐 조각을 맞춰나가다 대학생이 죽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취재 후 '경찰서 조사받던 대학생 쇼크사'라는 기사를 단독보도 하게 됩니다.




국내 영화로써는 처음으로 6월 민주항쟁을 다루게 된 작품인데요. 실제 사건과 실존 인물들의 이야기에 기초한 반면, 예측할 수 없는 영화적 재미와 다이나믹함을 담았다고 합니다. 촬영감독으로 <바람난 가족>, <그때 그 사람들>, <암살>, <더 킹>을 담았던 김우형 감독이 맡았습니다. 역사적 인물들 하나하나의 감정을 얼마나 잘 담았을지가 흥행과도 땔 수 없을 텐데요. 더 킹과 암살의 쫄깃했던 워킹들을 다시 한번 볼수 있을 것 같은 예감입니다. 





특히 영화적으로 가장 재현하기 어려운 80년대 후반의 공간을 디자인한 사람은 한아름 미술감독입니다.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 <협녀, 칼의 기억>을 맡은 적이 있는데요. 전반적으로 차갑고 공허한 분위기를 얼마나 잘 살렸을지도 관건입니다. 디테일이 떨어지는 순간 허접한 영화로 보이기 쉬운 근현대 사건물인데, 배우들뿐만 아니라 제작진도 올스타급이라 해도 될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영화포스터가 개인적으로 너무 인상적인데요. 영화보다는 실제 느낌에 가까울 정도로 처절하고 긴박한 느낌을 포스터에 잘 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추격자와 황해에서 긴장감을 보여줬던 하정우와 김윤석의 케미뿐만 아니라, 관전 포인트가 철철 넘치는 영화입니다. 완성도가 정말 기대되는 영화 1987입니다.

Baramkal

퇴근안하세요 저자, 파워블로거, 온라인마케팅 교육, 문화컨텐츠 수록

    이미지 맵

    무비팩토리/영화 설&썰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