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가격, 미국 일본보다 비싼 3가지 이유

 
아침에 한잔, 식사후에 한잔. 나른한 오후에 또 한잔, 커피들 많이 드시죠? 우리나라는 작년 한해 동안 성인 한명이 마신 커피가 평균 312잔에 달하며 세계 11위의 커피 소비국 이기도 합니다. 우리에게 가장 익숙한 커피는 뭐가 있을까요? 역시나 인스턴트죠. 한국인 특유의 '빨리빨리' 문화와도 딱 맞는 제품이라고도 볼 수 있겠죠?


최근엔 인스턴트와 함께 웰빙과 고품질이나 브랜드를 선호하는 소비문화와 더불어서 소위 '원두커피'로 머신을 이용하여 원두를 빠른 시간에 추출하는 에스프레소와 파생된 베리에이션(까페라떼, 마끼야또 등) 메뉴들도 많이 드실겁니다. 이렇게 우리와 가까운 커피. 과연 제값을 하고 있을까요? 아래는 길에서 흔히들 보실 수 있는 브랜드들의 가격표 입니다.


평균적으로 식사 한끼가 물가에 따른 변동은 있겠지만 4-5천원 잡았을때도 이정도 가격이면 식사 한끼 가격과 맞먹습니다. 그렇다면 미국과 일본은?



위 자료는 스타벅스의 국가별 매장 가격표 입니다. 왜 이렇게 유독 우리나라 커피값이 미국과 일본에 비해 비싼 것일까요? 그 세가지 이유에 대해서 한번 짚어보죠


1. 스타벅스의 유입과 감성마케팅 or 브랜드마케팅

스타벅스가 국내에서 가장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로 저는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두가지의 마케팅의 성공으로 꼽습니다. '섹스앤더시티'나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등에서 당당하고 쿨한 이미지,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살면서 즐기는 자유로운 여자를 상징하는 하나의 도구로 보여주는데 그것이 또 시기 적절하게 맞아 떨어집니다. 특히 가치관이 뚜렷하고 자기 꾸밈에 있어서 망설임이 없는 국내 여성들에게 제대로 먹힌 것입니다. 이미지 마케팅으로 고가격 정책을 펼칠수 있게 된거죠.

 

2. 후발 기업들의 독창성 없는 마케팅 전략

스타벅스가 소위 잘 나가게 되자 국내 기업들도 움직이기 시작하죠. 어떤 포맷이 잘 먹히면 그대로 유지하는 예능 프로그램의 그것과도 별반 다를게 없죠. 그게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 저도 외국 기업이 독점하는 건 싫으니까요. 하지만 원두의 차별화 라던가 서비스의 차별화를 두지 않고 결과적으로 스타벅스의 고가격 정책도 따라가 버리면서 소비자들에게 '브랜드 커피는 원래 저렇게 비싸구나' 라는 인식도 함께 심어집니다.

 


3. 세번째 이유는 저는 소비자들에게 있다고 봅니다.

맛이 없는곳은 이유가 있습니다. 질낮은 원두를 쓴다던지 산패된 원두를 쓴다던지요. 저는 3년전 커피에 미쳐 살았던 적이 있습니다. 물가 변동에 따라서 조금씩 다르겠지만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품질 좋은 원두로 로스팅을 해서 커피 한잔을 완성한다고 해도 인건비, 수도세, 전기료등 원가는 낮으면 300-400원 정말 높게 잡아도 700원~800원 나올까요? 천원이상 나오지 않습니다. 천원이면 정말 높게 잡은 겁니다. 많이들 즐겨 드시는 에스포레소나 아메리카노는 더 심하겠죠.

커피도 식품이고 잘 드시면 건강에도 좋은 음료입니다. 비싸다고 다 안좋다는 것은 아닙니다. 5천원짜리 커피를 드시고 5천원의 값어치를 하는가를 생각해 보시고 만약 만족하신다면 그건 비싼것이 아니겠지요? 만약 그렇지 않다면 가격과 품질 모두 만족 시킬수 있는 커피점을 찾으시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하루하루 정성스럽게 원두를 볶으시면서 장사하시는 자영업자 분들도 정말 훌륭한 곳이 많이 있습니다. 역세권 앞에서 브랜드를 걸어놓고도 도대체가 무슨 맛인지 조차도 모르는 커피도 많이 먹어봤구요. 그런곳은 가지 말아야 합니다. 결국 적당한 가격이라는 것은 소비자들의 노력으로 충분히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래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글을 읽습니다 ^^* 

Baramkal

퇴근안하세요 저자, 파워블로거, 온라인마케팅 교육, 문화컨텐츠 수록

    이미지 맵

    일상 - Bravo Life/ 음식·요리·맛집 다른 글

    댓글 24

      • 정말 소비자에게도 원인이 있는듯..
        커피값 너무 비싸요ㅠㅠ

      • 직접 댁에서 핸드드립 해드시는 것도 정말 맛있습니다 ^^ 가격도 저렴한거 사시면 넉넉하게 3-4만원 투자하시면 한달 내내 향긋한 커피 드실수 있으십니다 조금 귀찮긴 하지만요 ㅋ

      • 갠적인 생각으론 입맛에 맛는 커피가 제일인 것 같아요.^^
        밀도있는 포스팅에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행복하세요.^^

      • 항상 감사합니다 클라우드님 자주 댓글 못남겨드려서죄송해요 ^^좋은하루 행복한 하루 되세요

      • 글 잘 봤어요!
        뭐든지 자꾸만 비싸지는게 씁슬하기까지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자판기가 최고이긴한데!
        대화를 위한 공간이 필요할 때는 어쩔 수 없이
        커피보다는 조용한 곳을 찾게 되네요!!

      • 요지는 터무니 없는 가격에 우롱 당하지 말자..라는게 제 마음입니다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

      • 가격대 성능비...
        어떤 물건을 구매하든 소비자가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부분인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울동네엔 스타벅스가 없어서...ㅎㅎ
        지난번 나이로비에서 어느 음식점을 갔는데
        식사하기전 커피(차)를 한잔 내오더라구요...
        국그릇으로 한 그릇 가득.......^^

      • 브랜드 커피도 커피지만 개인적으로 오픈하시는분들 많이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싸다는 이유로 저렴하다는 이유로 본의 아니게 사람들에게 안좋은 시각을 주는 경우도 있더라구요
        그래서 오픈하시는분들도 가격에 대해서 걱정하시는분들도 많더라구요
        커피시장이 점차 확대되어가는것은 좋은 소식이지만 좋은커피를 정말 제값에 먹는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네요

        협회에서 일하시는분들이 조금만 신경써주시고 차후 시장에 대비하신다면 조정이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짧은소견입니다 뭐 구체적으로 들어가면 쉽지 않겠지만요
        여차여차 커피가격이 통일성이 뛰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개인적으로 카페베네는 소자본으로 성공하셔서 대단하다고 지극히 개인적으로 생각하구요 ^^ 다음에 또 들리겠습니다~

      • 스타벅스가 비싸기는 하지만 다른곳에서 쉽게 볼수 없는 사이즈와 그 오묘한 살찌기 좋은 단맛만은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든것 같에요.

      • 흠..이미 중독 되신건가요~거품이 심하다는 것이 저글의 포커스라고 할 수 있겠네요 ^^ 원두는 로스팅 된 후에 15일 이후로는 산패되기 시작하는데 스타벅스는 로스팅되고 15일 이전에 추출되어서 소비자의 입으로 오는 경우는 거의 드물다고 알고 있습니다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