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뽕이 전부가 아닌 나가사키의 숨겨진 맛집 '카페 파인'




[ 2015년 나가사키 자유여행 ]

무작정 쳐들어간 도루코라이스집

바람칼 ( writershigh.co.kr )


이 번에는 짬뽕을 먹어야지 했지만, 또 막상 도착하니 가기가 싫어집니다. 꽉꽉 들어차있는 유명맛집 손님들의 시선에 '볼려면 봐'라고 할 수 없는 이유, 그것도 아니라면 남들 다 가는 곳은 가기 싫은 아집도 한 몫 했을겁니다. 아닌 게 아니라 나가사키의 곳곳을 둘러보면 맛집이 참 많습니다. 가게가 그만큼 많다보니 확률도 올라가는 게 맞겠지만, 가격위주로 승부하는 우리와 다르게 위생과 재료가 우리보다는 좀 더 우위에 있는 일본의 음식문화 때문이겠죠. 거기에 환율도 960원까지 떨어진 시점이기에 음식에서는 주관적 승부에서 일본의 손을 들어줍니다. 물론 가장 중요한 것은 입맛에 맞는가 아닌가 하는 점이겠지만요.


짬뽕을 뒤로하고 이왕 밥을 먹을거면 숨겨진 맛집을 찾아보자 싶었습니다. 히토마치에 들려 커피를 먹으려다가 공복에 먹으면 향을 고스란히 소화할 수 없을 것 같아, 밥집을 찾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찾은 곳이 바로 이 파인이라는 곳입니다. 






2층에 올라가니 예전 서부영화에서 보던 맥주바처럼 생긴 올드한 인테리어가 보입니다. 여기 혹시 술집인가? 이런 느낌이 들었습니다. 몇초정도 망설이는 저를 보며 주인 아주머니는 그렇게 좋아하는 눈빛이 아닙니다. '아 저 x끼 뭐야' 이런 눈이었죠. 왠지 그 눈빛이 마음에 들었나 봅니다. 눈웃음 치면서 손사레 치고 들어오라고 했다면 아마 들어가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이런 성향이 결과적으로 다행스럽게 맛집 하나를 찾게 해 줬습니다.





스페셜이나 한정판을 참 좋아하는 일본답게 이 작은 가게에서도 스페셜 메뉴가 있었습니다. 바로 제가 먹었던 돈까스 세트입니다. 무슨 재료를 썼는지 제대로 알 수 있으려면 아직 일본어 공부를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창가 자리에 앉아 밥과 커피를 주문하고 커피를 밥먹은 다음에 달라고 이야기하고 앉았습니다. 혼자 왔으니 바에 앉아야 정상이지만 염치불구하고 2인석 자리에 앉았습니다. 다른 말이 없어서 앉았습니다. 가게는 원룸사이즈 정도 될려나요? 정말 작습니다. 그럼에도 화장실 주방, 바, 창가자리까지 다 있는걸 보면 정말 신기합니다.


추가 : 돈가스 세트가 아니라 도루코 라이스라고 합니다. 가기 전에 맛집 검색을 하다가 도루코 라이스를 발견했었는데, 모르고 들어간 집에서 도루코 라이스를 먹었네요. 그것도 모르고 맛있게 먹다가 한국에 돌아와서야 알았다는.





무엇보다 창가에 앉아서 지나가는 사람들을 담을 수 있는 점이 좋았습니다. 나름대로 번화가다 보니 좁은 골목으로도 정말 많은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사람은 많은데 조용한 곳, 그 일본의 분위기가 몇 번이나 저를 이 땅에 돌아오게끔 만듭니다.





레알 시세이도? 모르겠습니다. 문을 닫아서 확인불가.





기다렸던 메뉴가 나옵니다. 도루코 라이스, 스파게티인데 야끼소바맛이 진한 면, 그리고 샐러드가 한 접시 위에 올려져 나옵니다. 자극적이고 프렌차이즈스러운 맛이 아닙니다. 정말 집에서 어머니가 해준 그런 맛이 납니다. 나중에 커피잔을 들고 오신 할머니가 요리를 하시는 듯 보였습니다.





경양식 스타일이지만 음식에서 아날로그 맛이 납니다. 심심하지만 과도하지 않아 좋은 맛입니다. 돈가스가 쫄깃하고 볶음밥이 혀위에 굴러다니고, 이런 말은 더 이상 의미가 없습니다. 들어오면서, 앉으면서, 한 숟가락 먹으면서 이미 분위기에 취해있었습니다. 물론 구스토에서 먹었던 소고기 스테이크와 비교했을 때에는 가성비가 좀 떨어질지 모르겠습니다만, 만 원이 아깝지 않습니다. 







드립커피는 어떤 맛일까? 엄청난 퀄리티를 기대한 건 아니었습니다만, 마시자 마자 귀여운 웃음이 터졌습니다. 집에서 내리면 이런 맛이 나지라고 생각하게 만든 파인의 커피. 향이 20% 정도 날아가고 작은 드립머신으로 드립했을 것만같은 그런 맛입니다. 집밥을 못 먹은지가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는데, 일본에서 집밥의 스멜을 느낄줄이야.





일본에서 마시는 커피는 원두뿐만 아니라 분위기도 함께 먹을 수 있어 좋습니다. 커피는 역시 고요와 함께 먹어야 합니다.





뜻하지 않게 사진이 조금 엘레강스하게 보정이 된 게 아닌가 생각되는데요. 가게는 빈티지 80% + 엔티크 20% 정도입니다. 올드한 분위기입니다. 시끄럽지 않고 조용한 곳을 좋아하는 분, 짬뽕에 지쳐 가정식을 먹어보고싶은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위치는 메가네바시 다리와 코타이지 중간쯤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喫茶 ファイン













위치
















주소


〒850-0855 東古川町6-32F



전화번호


+81 95-827-2999



영업시간


[AM] 10 : 00 - [PM] 21 : 00




Baramkal

퇴근안하세요 저자, 파워블로거, 온라인마케팅 교육, 문화컨텐츠 수록

    이미지 맵

    여행 - 'Voyage Holic'/2015 Nagasaki 다른 글

    댓글 2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