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터 콜 사울 시즌3 2화, 구도의 미학

거의 1년을 기다린 베터 콜 사울 시즌3. 역시는 역시군이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회차를 거듭하고 있다. 특히 2화에 등장한 구스프링으로 인해 그 쫄깃함은 엄청나다. 구스 프링과 어만트라우가 2화에서 만나면서 두 사람의 만남의 배경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2화에서 무엇보다 돋보였던 구도의 미학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려 한다. 이미 브레이킹 배드에서 제작진은 구도나 배경의 미학적 요소를 잘 보여줬다. 물론 여성적이기보다 남성적 감성이지만 하지만, 두드러짐에는 틀림 없다.  



베터 콜 사울 시즌 3 2화 시작 부분. 한 테이크에 여러 인물들의 만남을 담는 것은 가히 필살기라고 해도 될 정도로 자주 볼 수 있는 장면이다. 스릴러 영화에서나 볼법한 이런 구도나 카메라워크 방식은 봐도 봐도 질리지 않는 베터 콜 사울의 묘미다.




가끔 베터 콜 사울이나 브레이킹 배드를 보면 홍콩 영화의 느와르스러움을 볼 수가 있다. 특히 이런 공업 지대에서 만남을 갖는 장면에서 주로 느낄 수 있다.




이런 장소는 도대체 어디서 누가 섭외하는 것인지, 감성과 컨셉에 맞는 장소의 등장은 넋놓고 바라볼 수 밖에 없도록 만든다. 구도도 구도지만 캐릭터들의 감정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장소 섭외는 제작진의 센스가 돋보이는 부분.




마지막으로 사진처럼 감성적인 보너스도 잊지 않는다는 게 장점이다. 감성과 투박함의 조화랄까, 하나씩 떨어트려 놓고 보자면 배경과 백그라운드가 잘 되지 않는 게 사실이다. 그런데 묘하게도 합쳐 놓으니 매력적인 배경이다. 참 묘한 감정이 들게 하는 드라마다.



간판이나 주변의 텍스트로 상황을 암시하고 복선을 늘어트려 놓는 방식은 센스가 느껴진다. 저 막다른 길이라고 적힌 표지판은 과연 소품일까 리얼일까, 궁금하다.




베터 콜 사울 시즌 중에서도 특히 구도의 미학이 빛났던 회차다. 시즌 3의 3화만큼 더 기다려지는 회차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빠른 전개가 이어지고 있다. 사울은 이제 어떻게 될까...

Baramkal

퇴근안하세요 저자, 파워블로거, 온라인마케팅 교육, 문화컨텐츠 수록

    이미지 맵

    드라마/해외드라마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